본문 바로가기

여행

[세부여행]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 2일차(1)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일정과 여행 팁들을 지난 포스팅에 알아봤습니다.

세부공항 공항세 등 알아둬야 될 내용들을 정리했으니 여행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18/06/06 - [여행] - [세부여행]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일정과 세부여행 팁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2일차 - 여행일정 요약

1. 호텔조식(골드베리 스위트 & 호텔)

2. 마리나몰(세이브모어) 쇼핑

3. 점심(망 이나살 → 마리나몰 근처), 카페(스벅)

4. 리조트 체크인(크림슨 리조트 앤 스파 막탄)

5. 스노쿨링(리조트 비치)

6. 수영(리조트 수영장)

7. 저녁(에녜 → 리조트 안에 있는 레스토랑)



1. 호텔조식(골드베리 스위트 앤 호텔)

호텔조식은 6시~8시까지 먹을수 있었던 듯.

시간이 정확하진 않다. 9시까지 였을수도...ㅎㅎ 엄청 짧다고 느낀것만 기억남. 아마 맞을거다.

뷔폐식에 메뉴는 보통 동남아 호텔에서 나오는 그런 메뉴들이 나왔다.

규모가 작다보니 메뉴가 많지는 않았다.

그래도 깔끔한편임. 과일도 있고(망고는 없음)





2. 마리나몰(세이브모어) 쇼핑

조식을 먹고 나서 체크아웃을 하고

호텔에 짐을 맡긴 뒤

리조트에 들고갈 먹을거를 사려고 마리나몰 앞에 있는 세이브모어라는 마트를 갔다.

호텔 로비에 택시를 잡아달라 부탁하고 택시를 타고 갔다.

호텔에서 잡아줘서 그런가 별말 안했는데도 미터기를 켜고 갔다

엄청 가까워서 60페소 정도 들었음.


근처에 마리나몰 외에도 가이사노(게이사노) 아일랜드 몰도 있는데

쇼핑몰 갈건 아니고 마트만 갈거라서, 그리고 가이사노몰이 좀더 멀기도 해서 마리나몰 쪽으로 갔다.


마트에 망고스틴, 애플망고, 인디아망고, 망고, 바나나 등 열대과일이 엄청나게 많았다.

이름 모를 과일도 많았다.

망고스틴, 메론, 애플망고를 조금 사고 망고를 엄청 많이 샀다. 

망고가 엄청쌋음. 좀 크기가 있는 망고 8개 정도 샀는데 190페소 정도 나왔다. 한국에서는 2개도 못사먹을 가격인데ㅎㅎㅎ

망고스틴은 여기서도 엄청비쌋음 같은무게사면 10배정도 가격이었던 듯

그것도 모르고 망고스틴도 제법 샀음ㅠㅠㅠ


필리핀은 산미구엘이 싸서 산미구엘 맥주도 종류별로 몇개씩 골랐다.

산미구엘이 왜싸나 했더니 필리핀 맥주임ㅎㅎㅎㅎ 필리핀 맥주인이 처음 알음ㅎㅎㅎ


여튼 과일, 과자, 맥주, 컵라면 등 먹을것을 잔뜩 사고 점심 먹으러 갔다.




3. 점심(망 이나살), 카페(스벅)
점심은 마리나몰, 세이브모어 근처에 있는 망 이나살로 갔다.

네이버 검색해보면 맛집 순위 6위에 올라있는 맛집인데

다른 맛집들과는 달리 고급짐 보다는 매우 싸고 리얼 현지인들이 많이 오는 맛집이다.

우리 여행 중 갔던 식당 중에 가장 싸다.

가격대는 메뉴당 100페소 전후로 그 어느 식당보다 싼듯함. 호텔 조식보다 쌈

근데 맛도 굿

식당 갔을 때 짐이 많아서 메뉴판은 못찍음


우리가 갔을때는 가게 전체에 필리핀 사람뿐이 없었다.

가격이 싸다보니 필리핀 사람이 많았던 듯 함.

옆테이블에서 생일축하고 하고 우리나라에서 옛날에 맥도날드, 롯데리아 이런데서 생일파티 하는 느낌?ㅎㅎㅎ

필리핀 분위기도나고 좋았다ㅎㅎ



닭다리 비주얼


PVM 1번 닭다리꼬지(PAA)와

PVM 5번 시식(SISIG)을 먹음


시시그는 필리핀 현지음직인데 돼지고기 볶아서 양념무친건데 밥비벼먹으면 맛있음.


닭다리 매운맛을 먹으려고 했는데 매진됬다고 해서 못먹고 그냥 일반맛으로 먹음

다른 블로그들에도 보면 매운맛은 매진되서 못먹었다하는데, 팔긴하는지 궁금하네


가격은 두 메뉴 모두 99페소에(15페소 정도 추가하면 밥 무한리필도 됨. 현지인들은 거의 밥무한리필 먹더라)

콜라 추가해서 +14페소씩


226페소(한화 약 5천원)에 2명이서 배부르게 식사할수 있다. 굿


망 이나살이 최근에는 한국에도 들어와 있다고 함

다음에 한국에서도 가보고 싶다ㅎㅎㅎ

맛집 인정


먹고나서 리조트 체크인이 3시라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아 근처에 스타벅스가 있길래 스벅에 갔다.

한국이랑 물가 비교도 할 겸해서 메뉴판도 찍음

가격이 105~165페소로 매우 싸다

아메리카노 120페소(2600원), 프라푸치노 메뉴는 150페소(3300원)

전체적으로 반값 정도 한다.


망 이나살 식비 생각하면 ㅎㄷㄷ한 가격이다.

현지음식 대비 가격이 비싸 그런지, 대부분 관광객이었고 손님도 많이 없었다.




4. 리조트 체크인(크림슨 리조트 앤 스파 막탄)

크림슨 리조트 & 스파 막탄

5성급, 디럭스 가든(디럭스보다 1단계 위)

2박에 396,201원

밥먹고 택시타고 호텔에 돌아가서 짐찾고 다시 바로 리조트로 갔다.

호텔 돌아올때 택시도 호객하는 택시 탔는데 100페소 부르더라(거의 2배)

처음에는 잘몰라 그냥 오케이 했는데 다음부터는 제대로 흥정하기로 생각했음


리조트 향하는 택시도 미터기 온 이라고 했는데 미터기 +50페소 달라하더라(이놈의 택시들ㅡㅡ)

천원정도 밖에 안되니까 그냥 팁이라 생각하고 오케이 했다.

(가격이 작다보니 계속 오케이 하게 되더라. 근데 기분은 좋지는 않았음)


리조트 처음 도착했는데 바다가 완~전 푸르고 이뻣음ㅎㅎ



체크인 하는 곳 직원이 한국인이셔서 편하게 안내 받았다.

리조트 시설 및 서비스 안내를 한국어로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셨다.


크림슨 리조트는 3시에 체크인인데 조금 일찍도착해서

바로 방에는 못들어가고 리조트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고 했다.

탈의실과 샤워시설이 있어서 수영장도 미리 이용할 수 있고

아주르비치 클럽, 스포츠바 같은 바도 이용할 수 있었음.


방 준비가 되면 메일 준다고 해서

수영장이랑 바다쪽을 좀 구경하다가

아주르비치 클럽에서 음료를 한잔 마시면서 기다렸다.

3시가 다되가는데 메일이 안와서 프론트가서 방 배정을 받고 방으로 갔다


크림슨은 모두 1~2층 건물로 이루어진 건물이라 굉장히 넓다.

그래서 짐을 끌고 갈수 없기 때문에 골프장에서 쓰는 카트 같은 차로 데려다 준다.

카트로 편하게 방까지 도착~


쓰다보니 내용이 많아서 2편으로 나눠서 써야겠다

2일차 2편에서 다시봐요





모든 이지미 불펌을 금지합니다.

이미지 사용시 출처를 밝혀주시고 무단 수정을 금합니다.

무단사용 시 법적조치 취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