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재테크 정보

달러 약세에는 왜 외국인 수급이 많아질까

달러 강세(원화 가치 하락), 달러 약세(원화 가치 상승)는 항상 헷갈리는 것 같다.

자세히 생각해보면 명확하지만 어릴 때부터 항상 헷갈렸다.

 

달러 약세로 외국인 수급이 늘어난다는 뉴스가 많이 보인다.

상식이라 생각해서 그런지 친절한 설명도 없다.

경제를 잘 아는 사람만 뉴스를 보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네이버나 다음 등에 검색해봐도 친절한 설명이 있는 곳이 별로 없다.

 

그래서 오늘은 달러 약세에 외국인 수급이 늘어나는 이유를 포스팅하려고 한다.

 

 

 

 

실제 투자자가 특정금액을 가지고 투자를 한다고 가정해서

생각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외국인이 1000달러를 가지고 투자를 한다고 생각해보자

환율은 1달러 1200원이라고 가정하자

(계산 편의를 위해 살 때 팔 때 가격이 동일하고 수수료도 없다고 가정)

 

그러면 1000달러로 우리나라 돈 120만원을 환전할 수 있다.

 

 

 

그러던 중 환율이 떨어져

환율이 1달러 1000원이 됬다고 가정하자

(달러 약세, 원화가치 상승 - 달러가 싸지고 원화가 비싸져

싼 달러로는 비싼 원화를 조금밖에 받을 수 없다.)

 

이때 외국인이 다시 달러로 환전하면

120만 원을 1200달러로 환전 수 있다.

 

환율이 내리니 200달러를 더 얻게 되었다.

 

 

 

 

 

이처럼 달러 가치가 떨어져 환율이 떨어지면

외국인 투자자는 환차익을 얻을 수 있다.

그래서 외국인 투자자의 유입이 늘어난다고 생각하면 된다.

 

개인적으로 여기서 헷갈리는 이유가

환율이 떨어진다는 것은 우리나라 사람 기준으로 봤을 때 환율이 떨어지는 것이고

환차를 얻는 것은 외국인 기준이라 더 헷갈리는게 아닌가 싶다.

 

 

여기서 하나 주의할점이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이라기보다

엄밀히 말하면 달러 가치가 떨어지고 있는 추세 거나 앞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이다.

환율이 내가 산 금액보다 더 떨어져야 환차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환율이 이미 많이 떨어진 상태고 앞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면

환율이 떨어진 상태라도 외국인의 유입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내가 산금액이 저점이라 환율이 다시 오르게 된다면 환차손을 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