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세부여행]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 3일차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일정과 여행 팁들을 지난 포스팅에 알아봤습니다.

세부공항 공항세 등 알아둬야 될 내용들을 정리했으니 여행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18/06/06 - [여행] - [세부여행]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일정과 세부여행 팁





세부 3박5일 자유여행 3일차 - 여행일정 요약

1. 리조트조식

2. 수영(리조트 수영장)

3. 점심(아주르비치클럽 → 리조트 안에 있는 식당, 바 같은 것인데 아주르비치바, 아주어 비치 클럽 이라고도 불린다)

4. 스노쿨링(리조트 비치)

5. 저녁(란타우 코르도바 레스토랑)

6. 마사지(로미스파)



1. 리조트 조식
리조트 조식은 6시~10시30분 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조식시간이 늦게 까지 있어서 여유롭게 일정 잡은 사람들은 늦게일어나서 먹어도 좋을 것 같았음.


식권은 따로 없고 룸넘버만 말하면 자리를 안내해준다.


확실히 좋은 리조트라 그런지 전날 먹었던 3성급 호텔조식하고는 급이 달랐다.

갈릭라이스, 각종 고기류, 누들, 각종 치즈, 과일, 빵, 시리얼 등 종류가 많았다.

특히 망고를 주는점이 마음에 들었다ㅎㅎ






괜히 전날 마트에서 망고사온듯ㅎㅎ 리조트에서 과일이고 간식이고 다주는데ㅠㅠㅠ



2. 수영(리조트 수영장)
오늘은 아침 수영을 했다ㅎㅎ

어제와는 달리 물이 따듯하지는 않았다. 아직 데워지기 전인듯


사실 크림슨 리조트에 수영장은 여기뿐 아니라 한군데 더있다.

근데 우리 숙소에서는 거리가 멀고 애기들이 놀기에 좋은곳이라 거기는 안갔음.


오늘은 비치타월도 깔고 비치베드에서 여유롭게 누워있다가

점심을 먹고 스노쿨링을 하기로 했다.


사진은 1일차 사진이랑 똑같아서 패스ㅎㅎㅎ




3. 점심(아주르 비치 클럽)
수영장에서 쉬다가 점심은 아주르 비치 클럽에 갔다.

아주르 비치바 라고도 알려져 있는데

사실 아주르 비치바는 저녁6시부터 여는 아주르 락바를 말하는듯 하다.

아주르 비치 클럽하고 아주르 비치 락바는 다른 곳이다.

위치는 서로 붙어 있지만 취급 음식이 다른 것 같다.


여튼 아주르 비치 클럽에서 점심을 먹었다.

메뉴는 

수박주스 2잔(Watermelon Juice) 480페소

참치 타다키(Tuna Tataki) 160페소

쉬림프텐더피자(ShrimpsTandooriPizza) 550페소

아시안봉골레파스타(Asian Vongole Pasta) 348페소

(비자카드 20% 할인 → 크림슨 리조트 내 대부분 시설에서 해당 서비스 이용가능)











신나서 사진 많이 찍음ㅎㅎㅎ

참치 타다키는 가성비 최고였음. 고퀄리티에 제일 맛있었음.

피자도 맛있고, 봉골레는 조금 아쉬웠다. 좀 느끼했달까

조개크기는 후덜덜한데 너무 커서 느끼했음


전반적으로 아주 좋았다. 개인적으로 전날 에녜보다 나은듯?



4. 스노쿨링(리조트 비치)
점심먹고 비치에서 또 스노쿨링을 했다.

사실 전날은 무서워서 깊게 못들어갔는데

오늘은 엄청 깊게 들어가서 물고기를 보고왔다.

니모도 있고 알록달록 물고기랑 새끼 물고기가 많았다ㅎㅎㅎ

사진을 찍으면 좋았을텐데,,,


스노쿨링을 하다가 비치에서 맥주한잔 마시면서 쉬었다.

아 이 여유로움ㅎㅎㅎ





5. 저녁(란타우 코르도바 레스토랑)
저녁은 세부의 야경을 보기위해

야경이 아름답다는 란타우 코르도바 레스토랑에 가서 먹었다.

란타우 코르도바 레스토랑은 리조트에서 약 30분 거리 정도에 떨어져있다.


우리는 가기전 5시에 예약을 하고 갔는데 도착했을때 예약자 묻지도 않고 그냥 자리안내하더라

예약했다고 말해도 특정좌석 지정해주지도 않았음.

그리고 어차피 그시간대에 가면 자리가 많기 때문에 굳이 예약할 필요성도 못 느꼇다.

어차피 온 순서대로 자리지정해주기 때문에 예약보다는 빨리 도착하는게 중요할 듯.

(예약은 란타우 페이스북 메시지로 할 수 있다. 현지인이 운영해서 영어로 해야함)


란타우 코르도바 레스토랑에 갈때 알아둬야될 점은

세부의 구석에 위치에 있기 때문에 돌아올때 택시 잡기가 굉장히 어렵다.

그래서 보통 스파픽업 서비스를 많이 이용한다. 우리도 식당을 이용하고 나서 스파의 픽업서비스를 이용하였다.



란타우 코르도바에서 시킨 메뉴는

구운 가리비(Baked Scallops) 190페소

그릴 포크밸리(Grilled Pork Belly) 265페소

갈릭버터쉬림프(Garlic Buttered Shrimps) 370페소

갈릭라이스(Garlic Rice) 55페소

사과주스(Apple Juice) 175페소

망고주스(Mango Juice) 110페소



사실 소라요리(Saang), 크리스피 갈릭 쉬림프를 시키려고 했는데 매진됬다고 못먹었다.

무슨 5시정도에 도착했는데 벌써 떨어졌다니,,,

직원들도 다른곳에 비해 불친절하고

리조트만큼의 친절을 바라진 않지만 첫날에 망 이나살보다도 별로였다.

팁도 하나도 안주고 나옴.

그리고 가리비는 진짜 충격적이었다.

가리비 무조건 먹어야된다는 글을 많이 봤었는데

진짜 무조건 비추천

가리비 크기도 완전 작고 알맹이도 엄청 작음


나머지는 뭐 쏘쏘 였고

의외로 갈릭라이스는 진짜 맛있었다ㅋㅋㅋ

여행 전 일정동안에 먹은 밥중에는 제일 맛있었다.

갈릭라이스는 꼭 시키길 바람.


참고로 여기에 알리망오도 팜


음식은 별로였는데 역시 경치는 진짜 최고최고최고였다.

시시각각 변하는 야경은 진짜




필터도 필요없음. 그냥 이쁨. 손 하나도 안된 사진이 저래요



6. 마사지(로미스파)

로미스파

2시간 스톤마사지 1200페소

막탄지역 내 무료 픽업/드랍

저녁을 먹고나서 마사지를 받으러 갔다.


마사지도 한국에서 카카오톡과 카페를 통해 예약을 하고 갔다.

한국인 사장님이 하셔서 한국말로 쉽게 예약을 했고,

선금을 받지 않으시고 현지에서 현금으로 직접 받으신다.


막탄내 무료픽업드랍 서비스를 해줘서 란타우에서 편하게 마사지샵까지 도착했다.

(우리가 로미스파를 이용한 이유중 하나가 사실 픽업드랍 서비스 때문임)

사장님도 되게 친절하시고 마사지도 좋았다.

픽업하시는 분도 친절함. 세부는 택시가 되게 불친절해서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픽업서비스가 좋아서 특히 만족스러웠다.


스톤마사지를 받았는데 햇빛에 심하게 탔으면 할수 없단다.

우리는 별로 안탔기에 스톤마사지를 받았다.


가끔 엄청 뜨거운적도 있었지만ㅎㅎㅎ

핫핫 이라고 말하면 좀 식혔다가 데준다.


같이 간 친구는 아프다고 하는데 나는 시원하고 좋더라ㅎㅎㅎ

여기도 마사지샵이다 보니 사진은 못찍었음.


숙소로 드랍을 받고 너~~~무 피곤해서 바로 잠들었다.




모든 이지미 불펌을 금지합니다.

이미지 사용시 출처를 밝혀주시고 무단 수정을 금합니다.

무단사용 시 법적조치 취하겠습니다.